뉴스
2015년 07월 03일 01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3일 01시 35분 KST

북한, 제2연평해전 남측 움직임에 반발

연합뉴스

북한은 2일 최근 남측이 제2연평해전 13주년을 맞아 "전례 없는 북침전쟁열을 고취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움쩍하기만 하면 무서운 불벼락으로 도발의 본거지까지 초토화시킬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최근 괴뢰패당이 전례 없는 대결광대극을 연이어 벌여 놓고 동족대결과 북침전쟁열을 악랄하게 고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조평통은 북침전쟁 열기의 사례로 "북한이 다시 도발한다면 도발원점은 물론 지원세력, 지휘세력까지 단호히 응징하겠다"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의 발언과 남한 해군이 제2연평해전 13주년을 맞아 실시한 해상기동훈련 등을 꼽았다.

대변인은 "이것은 우리에 대한 극악한 도발망동으로서 조선반도 정세를 전쟁 접경으로 몰아가는 범죄행위"라며 "이는 파쇼 폭정과 민생악화로 폭발 직전에 이른 민심을 북남대결로 돌려 통치위기에서 벗어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괴뢰 군부 호전광들이 정신을 못차리고 선제타격이니 응징이니 하고있는데 정 소원이라면 그 진짜 맛을 보여 줄 수도 있다"면서 "분별을 잃고 움쩍하기만 하면 무서운 불벼락으로 도발의 본거지까지 초토화시킬 것"이라고 위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