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3일 08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3일 08시 07분 KST

'막말' 일베 소방공무원 후보자 스스로 임용 포기

충청남도의 한 소방공무원 채용후보자가 극우성향 인터넷 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에 막말과 비속어를 섞어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스스로 임용을 포기했다.

3일 충청남도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 지역 소방공무원 채용후보자였던 A씨는 최근 일베에 욕설과 막말이 포함된 영화 '연평해전' 후기를 썼다.

그는 후기에서 소방공무원 채용후보자 등록증을 사진 찍어 올렸다. 일베를 상징하는 손가락 모양도 함께 게시했다.

ilbe

사진과 함께 게시한 내용에서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특정 계층을 비하하는 막말이 포함되면서 더 문제가 됐다.

그는 "X대중 XXX라는 걸 뼈저리게 느꼈다"면서 "X선비 김치X들 이거 보고 노란리본 헛짓거리 그만하고 우리나라 안보에 조금이라도 관심 가져라"고 했다.

이 글이 알려지면서 소방공무원들이 활동하는 인터넷 커뮤니티를 비롯해 블로그 등에 그를 비판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그가 소방공무원 커뮤니티에 뒤늦게 사과글을 올리는 등의 진화에 나섰지만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았고 지난 1일 오후 충남소방본부에 직접 임용포기서를 제출했다.

A씨는 소방공무원 시험에 합격하고서 후보자로 등록해 교육을 이수하면 공무원 임용이 되는 상태로, 지난달 29일부터 충남 천안 충청소방학교에서 시작된 교육에도 참여했으나 중도 포기했다.

도 소방본부는 포기서를 받아들여 그를 채용 후보자에서 삭제했다고 밝혔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자신이 글을 쓴 사실이 알려져 부담을 느껴 포기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