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2일 15시 44분 KST

63년 만에 재향군인회에 노조가 결성되다

재향군인회가 설립 63년 만에 노동조합이 결성되고 최근 단행된 인사와 관련한 진정서가 청와대와 감사원에 제출되는 등 극심한 내분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2일 향군에 따르면 향군 직원들은 지난달 24일 노조 결성식을 하고 장성현 공보 관(부장)을 초대 노조위원장으로 선임한 데 이어 27일에는 관할 구청인 성동구청에 노조결성 신고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노조 결성은 1952년 향군이 설립된 이래 처음이다. 예비역들로 구성된 안보단체에서 노조가 결성된 것은 이례적이다.

향군 노조 측은 "노조가 결성된 것은 회장의 독선적인 향군 운영과 불순 세력의 향군 개입에 대한 반발이 촉매제가 됐다"면서 "회장의 전횡을 막고 향군을 살리기 위해서는 직원들이 나서야 한다는 취지로 부장단 전원의 서명을 시작으로 노조 결성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union

이들은 '신주인수권부사채(BW) 790억원의 보증채무이행 사건'과 관련된 의혹을 받는 인물들이 핵심 부서인 경영본부를 장악하려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청와대와 감사원, 국가보훈처에도 관련 의혹을 담은 진정서를 제출했다.

청와대에 보낸 진정서에는 의혹을 받는 특정인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향군에 막대한 손실을 입힌 자들의 측근을 인사규정에 명시된 선임 절차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임명함은 물론 (회장) 선거캠프 관계자들을 보상 차원에서 계약직 부장급으로 임명하는 등 규정과 방침에 어긋난 인사로 일부 이사와 직원들이 분노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보훈처 관계자는 "향군 내부적으로 인사 문제 등이 있는 것 같다"면서 "향군에 국고보조금이 나가고 보훈처가 관리 감독을 하고 있기 때문에 지난 6월 26일부터 인사부문에 대한 절차 등을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향군 회장단과 임원 일동'은 입장자료를 통해 "회사 전체가 일치단결해 매진해도 어려운 이때에 일부 직원들을 중심으로 노조가 결성됐다는 사실은 커다란 충격이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진정서에) 거론된 특정인 문제는 현재 법원에서 재판이 진행 중인 사안으로, 향군은 재판 결과에 따라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진행 중인 (보훈처) 감사에 대해서는 한 점 의혹이 없도록 회사 차원에서 적극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재향군인회는 회비를 내는 회원만 130만명에 달하며, 군에 군용품을 상당량 납품하고 있다. 산하에 중앙고속, 상조회를 비롯해 코레일 객차를 청소하는 향우산업, 군에서 나오는 고철을 처리하는 향우실업 등 10개 업체를 거느리고 있다.

그러나 부채가 5천500억원에 달해 서울 잠실에 건립한 41층짜리 재향군인회관 전체를 세를 놓고 이자를 갚고 있다.

지난 4월 제35대 회장으로 조남풍(육사18기) 예비역 대장이 선출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