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2일 14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2일 14시 09분 KST

'가나' 초코바에서 기준치의 6배에 달하는 세균이 나왔다

롯데제과

땅콩이 들어있는 롯데제과 ‘가나초코바’에서 기준치의 6배에 달하는 세균이 검출돼 전량회수 조치가 내려졌다.

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가나초코바는 최근 대구시 중구의 의뢰로 진행된 검사에서 세균수가 기준치(1만마리/g)의 6배인 6만마리가 나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문제가 된 가나초코바는 경남 양산시에 있는 롯데제과 공장에서 지난 4월 16일 제조(유통기한 2016년 4월 15일)된 제품들이다. 식약처는 이 날짜로 제조된 물량 총 2800박스에 대해 업체쪽에 전량회수 조처를 취했다.

롯데제과는 해당 제품이 유통 과정에서 온도나 습도 등의 문제로 세균수가 기준치를 초과하게 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롯데제과는 “초콜릿 제품이 원래 온도·습도에 민감하기는 하나 문제가 된 이번 제품 역시 원료·생산·출고 단계에서 실시한 3차례의 자체검사에서 기준치보다 아주 낮은 정도의 세균만 검출됐다”면서 “원인을 찾기 위해 자체조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롯데제과쪽은 또 “소비자의 안전을 위해 신속히 전량 수거하기로 하고 현재 회수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