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2일 05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2일 05시 53분 KST

'억만장자' 사우디 왕자 "전재산 36조원 기부할 것"

ASSOCIATED PRESS
Prince Al-Waleed bin Talal Bin Abdulaziz Alsaud, Chairman of the Alwaleed Bin Talal Foundation, right, nephew of King Abdullah of Saudi Arabia, and his wife Princess Amira, left, on their arrival in Mogadishu, Somalia to witness the famine in the Somali capital Saturday Aug. 27, 2011. (AP Photo/Farah Abdi Warsameh)

세계 34위 부자'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알왈리드 빈 탈랄 왕자(60)가 자신의 전재산인 320억 달러(35조8천560억원)를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AP통신과 영국 BBC방송 등에 따르면 알왈리드 왕자는 1일(현지시간)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자신의 두 자녀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기부 계획을 밝혔다.

이 돈은 향후 몇 년 간에 걸쳐 왕자가 만든 자선기구인 '알왈리드 자선사업'에 기부되며 ▲ 문화간 이해 증진 ▲ 지역사회 지원 ▲ 여성 권리 향상 ▲ 재난 구호 등에 쓰일 예정이다.

알왈리드 왕자는 이미 이 자선기구에 35억 달러를 기부한 바 있다.

투자회사인 킹덤홀딩의 회장이기도 한 알왈리드 왕자는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세계 부자순위 34위를 차지하고 있는 억만장자다.

킹덤홀딩은 포시즌와 페어몬드 앤드 래플스 등 호텔 체인을 비롯해 뉴스 코퍼레이션, 시티그룹, 트위터, 애플 등의 지분을 보유 중이다.

왕자는 지난 2013년 포브스가 부자순위를 발표하면서 자신의 자산을 실제보다 적게 평가했다며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했다가 합의 후 취하하기도 했다.

알왈리드 왕자는 기자회견에서 "이번 기부는 킹덤홀딩과는 무관하게 개인 재산으로 이뤄진다"며 "자선사업은 내가 30년 전부터 시작했던 개인적인 의무로, 내 이슬람 신앙에 있어 본질적인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가 1997년 설립한 자선단체인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재단'에 감명을 받았다고 기부 동기를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빌 게이츠는 "전세계에서 자선활동을 벌이는 우리 모두에게 자극이 될 것"이라며 알왈리드의 결정을 높이 평가했다고 BBC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