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1일 16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1일 16시 44분 KST

‘비정상회담', 새멤버 G6 전격공개 ‘화려 훈남들'

‘비정상회담’에 브라질, 노르웨이, 그리스, 폴란드, 이집트, 일본 ‘비정상대표’가 합류한다.

오는 6일 방송되는 JTBC 프로그램 ‘비정상회담’ 53회에는 1주년 개편을 맞이하여 브라질 대표 카를로스 고리토(30), 노르웨이 대표 니콜라이 욘센(28), 그리스 대표 안드레아스 바르사코풀로스(26), 폴란드 대표 프셰므스와브 크롬피에츠(31), 이집트 대표 새미(26), 일본 대표 나카모토 유타(20)가 첫 출연한다.

g6

브라질, 노르웨이, 폴란드, 그리스 국적의 비정상대표가 출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집트 대표로 출연하는 새미는 지난 9월 15일 방송된 ‘비정상회담’ 11회에 출연해 중국 대표 장위안과 종이의 원조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쳐 눈길을 끈 바 있다.

새로 합류하는 멤버들 중 브라질 대표는 현재 브라질 대사관에서 근무 중이며, 노르웨이 대표는 고려대학교 국제대학원 한국학과에 재학 중인 학생으로 일본 유학 등 다양한 경험의 소유자이다.

또한 폴란드 대표는 현재 중앙대학교 첨단영상학과 박사과정에 재학 중인 학생이고, 그리스 대표는 청주에 있는 고등학교 영어 교사이다. 현재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석사 과정에 재학 중인 이집트 대표 새미는 “이집트라고 하면 흔히 사막과 피라미드만 떠올리는데, 발전되고 다양한 모습의 이집트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