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1일 07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1일 07시 43분 KST

박원순 "메르스로 경기 침체, 5천억 추경 편성할 것"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침체된 경기를 되살리기 위해 5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 예산을 편성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시장은 1일 민선 6기 1주년을 맞아 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임 후 허리띠를 졸라매 가며 7조 5천억원에 달하는 채무를 갚았지만 이제는 시민의 삶, 민생 회복을 위해 재정을 풀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빚을 내서라도 반드시 추경예산을 편성해 서민경제를 살리는 데 쏟아야 할 때"라며 "현재 5천억원 규모의 긴급 추경예산 편성을 검토하고 있고 필요한 재원 중 일부는 단기차입을 통해서라도 조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메르스로 인해 발길을 돌린 외국인 관광객들을 다시 유치해 '관광객 2천만 서울'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박 시장은 "6월 말 기준 메르스로 방한을 취소한 외국관광객이 14만여명에 달하고 관광수입 손실분도 1천200억원이 넘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며 "이 위기를 극복하려면 여름휴가와 추석 특수를 누리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중국, 홍콩, 동남아를 중심으로 대대적인 매체 광고를 준비하고 있으며 100억원대 자금을 해외 광고에 집중적으로 투입하고, 동남아와 중국 도시로 제가 직접 가서 현지 프로모션과 특별 이벤트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번 메르스 사태에서 서울시가 강력하게 대처한 부분도 상기시키며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메르스 사태가 우리에게 남긴 교훈을 결코 잊지 말아야 한다"며 "특히 보건의료분야와 감염병 방역체계의 전면적인 개혁이 필요하며, 서울시는 시 차원에서의 과감한 공공의료 혁신 종합대책을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메르스는 시민의 삶에 깊은 상처를 남겼고 심각한 민생위기는 제2의 메르스"라며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데 아낌없는 선제대응, 적극대응, 총력대응을 펼치고 모든 정책과 조직, 예산을 쏟아붓겠다"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