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1일 07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1일 07시 26분 KST

조남혁 경기도의원 실종 나흘만에 숨진 채로 발견

연합뉴스 TV 캡처

새정치민주연합 조남혁 경기도의원(54·의정부2)이 실종된 지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30일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조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15분께 의정부시 장암동 동부간선도로 서계지하차도 공사현장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은 공사현장 내 약 15m 깊이의 틈 아래에서 시신을 찾았다. 틈 사이에는 물이 약 1.5m 깊이로 고여 있었다.

경찰 통보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이 시신을 수습했다.

시신에서 조 의원의 신분증이 나왔으며 유족이 조 의원임을 확인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조 의원은 지난 26일 의정부시청 소속 공무원들과 호원동의 한 음식점에서 저녁 식사와 술자리를 하고 자리를 뜬 뒤 행방이 묘연했다.

이날 오후 10시 30분께 가족과 통화한 것이 마지막 연락이었다.

조 의원이 전화로 "힘들다"고 얘기했으며 취한 느낌이었다고 조 의원의 부인은 경찰에 진술했다.

이틀간 연락이 두절되자 조 의원 가족은 지난 28일 오후 6시께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조 의원의 행적을 따라 중랑천, 야산, 도봉산역 일대를 수색했다.

이날 수색 작업에만 경찰 인력 180명, 경찰 헬기 1대, 수색견 1마리, 소방 인력 17명, 소방견 4마리 등이 동원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