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30일 17시 45분 KST

메르스로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기 위하여(사진)

연합뉴스

문화재청은 오는 7월 경복궁·창덕궁(후원 제외)·창경궁·덕수궁 등 4개 궁과 종묘, 조선왕릉을 무료로 개방한다고 29일 밝혔다.

문화재청이 고궁과 왕릉을 한 달간 모든 관람객에게 무료로 문을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무료개방은 지난 21일 기획재정부 방문규 제2차관이 현장점검을 나왔을 때 외국인 관광객과 현지 관계자들이 제안한 요구 사항을 토대로 이뤄지게 됐다.

문화재청은 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걱정하는 관람객을 위해 고궁과 왕릉 매표소 및 주요지점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메르스 예방수칙 등에 대한 홍보물을 설치했다.

문화재청은 "온 가족이 부담 없이 고궁과 왕릉에 들러 일상의 피로를 씻고 활력을 되찾는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길 바란다"며 "아울러 방학을 맞이한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문화유산을 접하고 역사를 배우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