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30일 12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30일 12시 35분 KST

늘어난 주택담보대출, 주로 빚 갚는 데 썼다

Shutterstock / Casper1774 Studio

최근 급증세를 보인 은행 주택담보대출 중에서 실제로 집을 사기 위한 용도 비중은 줄어든 반면 다른 대출 돌려갚기용 비중은 2배 수준으로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은행이 국회에 제출한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8월부터 올 4월까지 9개 주요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신규 취급액 기준) 가운데 대출금 상환 용도 비중이 31.2%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부동산대출 관련 규제가 완화되고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인하되기 전인 작년 1∼7월(17.1%)의 약 2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반면에 주택구입 목적으로 받은 주택담보대출 비중은 작년 1∼7월 50.4%로 절반을 넘었으나 작년 8월부터 올 4월 사이엔 39.8%로 떨어졌다.

집을 사려고 받은 대출보다 다른 빚을 갚으려고 받은 대출이 크게 늘었다는 의미다.

생계자금 목적의 비중은 12.2%에서 11.2%로 소폭 줄었고, 전세자금대출 등 기타 목적도 20.3%에서 17.8%로 감소했다.

작년 8월 이후 LTV 구간별로 주택담보대출을 보면 LTV 60% 초과∼70% 이하 구간이 67.3%의 증가율을 보여 가장 높았고 70∼80% 구간도 61.7% 늘었다.

그러나 LTV 50∼60% 구간은 오히려 14.5% 줄었다.

이는 LTV 50∼60% 구간의 대출자들이 규제 완화 이후 추가 대출을 받았거나 신규 대출자가 규제한도(70%)에 가깝게 대출을 받았기 때문으로 한은은 분석했다.

주택의 담보가액을 보면 2억원 초과∼4억원 이하가 14% 증가하면서 전체 대출 증가액의 57.3%를 차지했다.

6억원이 넘는 주택을 담보로 잡은 대출은 전체 증가액의 13.6%였다.

은행 주택담보대출자의 신용도와 소득 수준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담보대출 신규 취급액 중 신용이 상위 1∼4등급인 대출자 비중은 작년 1∼7월 84.3%에서 작년 8월∼올 4월 87.2%로 상승했다.

또 연소득 3천만원 초과 대출자의 대출 증가액이 전체의 71.9%를 차지했다.

지난 4월 말 현재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765조2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0조1천억원 늘었고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383조5천억원으로 집계됐다.

◇ 주택담보대출비율(LTV·Loan To Value ratio) = 금융권에서 주택담보 대출을 받을 때 담보가치 대비 대출이 가능한 한도를 말한다. 통상 시가의 일정 비율로 정한다. 일례로 LTV 70%가 적용될 경우 4억원짜리 아파트 소유자는 근저당권 등이 설정되지 않은 것을 전제로 2억8천만원까지 빌릴 수 있다.

◇ 총부채상환비율(DTI·Debt To Income) = 소득 기준으로 총부채 상환능력을 따져 대출 한도를 정하는 비율이다. 일례로 DTI 60%라면 연소득이 1억원일 경우 연간 원리금 상환액이 6천만원을 넘지 않도록 대출규모를 제한하게 된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