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30일 11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30일 11시 15분 KST

日 신칸센 열차 안에서 승객 분신, 2명 사망

AP/연합뉴스

30일 오전 일본 도쿄발 신(新) 오사카(大阪)행 신칸센(新幹線·고속열차) 열차에서 승객의 분신으로 불이 나 2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

교도통신과 NHK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도쿄를 출발한 도카이도(東海道) 신칸센 '노조미 225호'에 탄 남성 승객이 1호차에서 기름으로 보이는 액체를 주위에 뿌리고 자신의 몸에 부은 뒤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

이 화재로 불을 지른 남성과 50대 여성 1명이 사망했다. 또 승객 중 2명이 중상, 약 20명이 경상을 입었다고 NHK가 보도했다.

이 화재로 열차는 오전 11시30분께 가나가와(神奈川)현 신(新) 요코하마(橫浜)역과 오다와라(小田原)역 사이에서 긴급 정지했다.

열차에 난 불은 진화됐지만 부상자 이송 및 현장 검증 등이 진행됨에 따라 도카이도 신칸센 상하행선 운행이 오후 2시 현재 중단된 상태다. 승객 약 1천명이 탄 노조미 225호 열차는 오후 1시 33분 종착역인 신오사카역에 도착할 예정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