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30일 10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30일 10시 36분 KST

대구 유승민 사무실 앞에 걸린 현수막(사진)

박근혜 대통령이 한때 최측근이었던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사실상 '배신자'로 지칭했다. 곧바로 여당 내 친박계 의원들은 유 원내대표 사퇴를 촉구하며 실력행사에 나섰다.

더불어 29일 대구 유승민 의원 사무실 인근에 현수막이 걸렸다.

은혜를 모르는 유승민 즉각 사퇴하라!!

박근혜 대통령 배신자!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