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30일 10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30일 10시 12분 KST

유승민 결단만 기다리는 새누리당

연합뉴스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가 자신의 거취를 놓고 장고에 들어가면서 여권의 뇌관으로 떠오른 '유승민 사퇴 논란'이 외견상 소강 국면을 맞고 있다.

유 원내대표는 30일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다음 달 1일 예정된 추가경정예산 편성 당정협의도 주재하기로 하는 등 정상적으로 당무를 집행했다.

유 원내대표는 전날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사실상 최고위원 전원이 사퇴의 불가피성을 거론했음에도 "잘 생각해보겠다"며 즉각적인 사퇴는 거부했다.

유 원내대표의 고심이 당장 결과물로 나타날 가능성이 작아 보이는데다 사퇴를 요구하는 친박(친박근혜)계에서도 유 원내대표에게 시간을 주자는 의견이 나오는 만큼 당분간 '폭풍 전야'처럼 고요하지만 긴장감 흐르는 시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친박계는 최고위원회를 통해 유 원내대표를 끌어내리려던 시도가 무산되자 이날은 일단 목소리를 낮추고 상황을 관망했다.

이장우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유 원내대표에게 시간을 줘야 한다"며 스스로 사퇴할 때까지 여유를 주고 기다려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비박(비박근혜)계 역시 박민식·황영철 의원 등 일부 재선 의원들이 산발적으로 사퇴 불가 목소리를 냈을뿐 집단적인 움직임은 보이지 않았다.

한 비박계 중진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은 일단 돌아가는 사태를 지켜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현재로서는 유 원내대표가 심사숙고 끝에 자진 사퇴를 선택할지, 아니면 임기를 채우겠다는 의지를 보일지 확실치 않은 상황이지만, 당내에서는 유 원내대표가 결국 사퇴할 수밖에 없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이런 상황에서 '캐스팅 보트'를 쥔 것으로 평가되는 김무성 대표가 소속 의원 30여 명을 모아놓고 유 원내대표의 '명예 퇴진'에 무게를 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해 주목된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통일경제교실' 모임 직후 소속 의원 30여명과 간담회를 열어 "대통령을 유 원내대표가 이길 수는 없고, 유 원내대표를 배신자로 낙인 찍어서 내보내는 것 또한 동료로서 할 도리가 아니다"라면서 "유 원내대표가 명예회복을 하면서 본인 스스로 결단을 내리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와 관련해 당 안팎에서는 유 원내대표가 다음 달 6일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서 이번 사태의 발단이 된 국회법 개정안이 상정됐다가 자동 폐기 수순을 밟는 것이 확정되면 본회의 발언을 신청해 사퇴를 선언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도 유 원내대표의 거취나 당의 내홍 사태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고 거리를 뒀다.

청와대 참모들 역시 여당의 내부 상황에 대해서는 침묵을 지켰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이 당으로 넘어갔으니 모든 것은 당에서 알아서 할 일이고, 청와대는 그쪽(당)의 선택과 결단을 당분간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