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30일 10시 02분 KST

이집트 검찰총장, 폭탄 테러로 사망(사진, 동영상)

AP

이집트 검찰총장이 29일(현지시간) 자동차 폭탄 테러로 숨졌다.

이번 사건은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이집트 지부가 "6명의 전사가 교수형을 당했다"며 사법부에 대한 공격을 선언한 뒤 발생했다.

보안 당국 관계자들에 따르면 히샴 바라카트 이집트 검찰총장은 이날 오전 출근을 위해 이집트 수도 카이로 외곽의 부촌인 헬리오폴리스 자택을 출발한 직후 사고를 당했다.

바라카트 총장이 탄 호송차량이 지나갈 때 인근에 주차돼 있던 자동차에 설치돼 있던 원격조종 폭탄이 터졌다.

인근 알노즈하 병원으로 옮겨진 바라카트 총장은 당초 어깨가 탈구되고 코피가 나는 정도의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몇 시간에 걸친 수술 끝에 결국 목숨을 잃었다.

병원 측은 "폐와 위장이 파열되고 내출혈이 발생한 것이 사망 원인"이라고 발표했다.

폭탄 테러로 바라카트 총장 외에 경찰과 행인 등 최소 9명이 다쳤다고 관영 메나(MENA) 통신이 전했다.

IS 이집트 지부의 보복 테러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아직까지 이번 사건이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단체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2013년 7월 모하마드 무르시 전 대통령이 축출된 이후 정부 관료와 판사들을 겨냥한 테러가 끊이지 않는 이집트에서 바라카트 총장은 최근 2년간 테러로 숨진 최고위급 희생자로 꼽힌다.

압델 파타 엘시시 현 대통령은 바라카트 총장의 죽음을 애도하면서도 30일로 예정된 2013년 대규모 시위 2주년 기념행사를 계획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집트 대통령궁은 성명을 통해 "범인은 가장 가혹한 형벌을 받게 될 것"이라며 "악랄한 공격도 이집트의 발전과 이집트인들이 가진 꿈의 실현을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대변인을 통한 성명을 내 "이번 공격에 책임 있는 자들을 재판에 회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악관도 성명에서 "미국은 이 어려운 시기에 이집트의 편에 서서 함께 테러와 계속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Photo gallery 이집트 검찰총장 See Gallery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