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9일 14시 07분 KST

'신의 손가락' 성추행 반칙한 칠레 축구선수 3경기 출전정지

ASSOCIATED PRESS
In this Wednesday, June 24, 2015 photo, Uruguay's Edinson Cavani, left, argues with Chile's Gonzalo Jara, right, during a Copa America quarterfinal soccer match at the National Stadium in Santiago, Chile. South American football officials will look into the actions of Jara, who was caught by TV cameras poking Cavani's behind to provoke a red card, which could lead to a suspension for the Chilean player. Cavani, Uruguay's top striker in the South American tournament, was sent off after the provoc

남미축구연맹(CONMEBOL)이 코파아메리카 8강전에서 상대 선수의 엉덩이 사이를 손가락으로 찌르는 '성추행 반칙'을 저지른 칠레 축구대표팀의 수비수 곤살로 하라(마인츠)에게 3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내렸다.

남미축구연맹은 29일(한국시간) "경기 도중 '비스포츠적인 행위'를 저지른 하라에게 3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내리고 칠레축구협회에는 7천500달러(약 840만원)의 벌금을 내도록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하라는 오는 30일 페루와의 준결승은 물론 준결승 결과에 따른 3-4위전 또는 결승전에도 나서지 못하게 됐다. 더불어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예선 첫 경기까지 나설 수 없다.

하라는 지난 25일 치러진 2015 코파아메리카 8강전에서 후반 18분께 우루과이의 에디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맹)에게 왼손으로 뺨을 맞고 경기장에 쓰러졌다.

주심은 곧바로 카바니에게 옐로카드를 꺼냈고, 카바니는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결국 우루과이는 0-1로 패하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하지만 당시 경기 영상에는 하라가 오른손 중지 손가락으로 카바니의 엉덩이 사이를 몰래 찔러 상대를 자극하는 '성추행 반칙'을 저지르는 장면이 그대로 잡히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더구나 깜짝 놀란 카바니가 왼손으로 하라의 얼굴을 살짝 쳤지만 하라는 주먹에 맞은 듯 그라운드에 누워버리는 과장된 행동까지 했다.

결국 남미축구연맹은 하라의 행동에 대한 진상 조사에 나섰고, 3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결정했다.

특히 카바니를 화나게 만든 하라는 이번 사건으로 팬들로부터 '신의 손가락'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