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9일 13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9일 13시 01분 KST

새누리당 재선 20명 '유승민 사퇴 압력 중단 촉구' 성명

연합뉴스

새누리당의 ‘허리’라고 할 수 있는 재선의원 20명이 ‘유승민 원내대표 찍어내기’를 시도하는 청와대와 ‘친박’(친박근혜계)의 움직임에 집단적으로 제동을 걸고 나섰다. 박근혜 대통령과 친박에 맞서 비박근혜계(비박) 소장파 의원들이 맞서면서 ‘유승민 거취’를 둘러싼 여권 내부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강석호·권성동·김성태 의원 등 20명의 재선의원은 29일 오후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성명서를 내어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후 당은 의총을 통해 이를 존중하고 당·청 화합에 대해 강력하게 주문했는데, 이런 의총의 결과에도 불구하고 일부에서는 이를 무색하게 하면서 원내대표 사퇴를 주장해 당내 분란이 확산되고 있다”며 ‘친박’을 당내 분란의 근원지로 지목했다.

이들 재선의원 20명은 새누리당 전체 재선의원 39명 가운데 절반 이상으로, 재선의원들의 집단 성명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대한민국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가 개최한 '유승민 사퇴촉구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배신정치 아웃'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최고위원회 논의 과정에 앞서>

메르스와 민생경제 악화로 국민의 안전과 생활이 위협받고 있는 가운데 정치는 급속히 경색되고 당청 갈등은 심화되어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후 당은 의총을 통해 이를 존중하고 당ㆍ청 화합에 대해 강력하게 주문했고, 당 지도부는 원내대표의 사과를 비롯해 앞으로의 긴밀한 협의를 약속했다.

이런 의총의 결과에도 불구하고 일부에서는 이를 무색케 하면서 원내대표 사퇴를 주장해 당내 분란이 확산되고 있다.

원내대표는 당헌에 따라 의원총회를 통해 선출되었고, 최근 당ㆍ청 갈등 해소에 대한 약속도 있었다. 이런 민주적 절차를 통해 결정된 것을 의원들의 총의를 묻지 않은 채 최고위원회가 일방적으로 결정해서는 안된다.

헌법과 법률, 새누리당 당헌에 나와 있듯 의회민주주의와 정당민주주의는 우리가 지켜야 할 최고의 가치이다. 금일 최고위원회 논의과정에서 우리가 지키고 키워왔던 의회민주주의와 당내민주주의는 결코 훼손되어서는 안된다. 특히, 당내 화합에 힘써야 할 최고위원회가 당내 분란의 빌미를 주어서는 더욱 안된다.

국민의 아픔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리더십이 필요할 때이다. 국정동반자인 당ㆍ청이 화합해야만 국정이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다. 지금 우리는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오로지 국민을 위해 당내화합과 원활한 국정운영을 회복시키고자 끝까지 노력할 것이다.

2015년 6월 29일

강석호, 권성동, 김성태, 김세연, 김영우, 김용태, 김학용, 나성린, 박민식, 박상은,신성범, 안효대, 여상규, 이한성, 정문헌, 정미경, 조해진, 한기호, 홍일표, 황영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