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9일 11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9일 11시 55분 KST

복어보다 독이 강한 '파란 고리 맹독 문어'가 나타났다

Saspotato/Flickr
Hapalochlaena maculosaMornington Pier

우리나라에서 아열대성 맹독 문어인 '파란고리문어류'에 물린 첫 사례가 발생했다.

국립수산과학원 아열대수산연구센터는 지난 10일 제주 북서부의 협재해수욕장 인근 갯바위에서 고둥과 게 등을 잡던 관광객 김모(38)씨가 이 맹독 문어에 물려 병원 치료를 받고 지금은 호전됐다고 29일 밝혔다.

김씨는 이날 갯바위에서 크기 5cm 정도의 작은 문어를 손바닥에 올려 아이들과 함께 구경하던 중에 손가락(중지)을 물렸다.

이번에 발견된 맹독성 파란고리문어

김씨는 "문어에 물린 후 피가 조금 났고, 벌에 쏘인 듯 욱신거리고 손가락 마비 증상을 느껴 119에 신고했다"며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계속해서 손뼈가 시릴 정도의 극심한 고통과 어지러움 증상을 느꼈다"고 말했다.

김씨는 물린 후 10일이 지난 6월 19일까지 통증이 계속되자 아열대수산연구센터의 고준철 박사에게 문의했고, 당시 정황과 증상을 볼 때 맹독문어인 파란고리문어류에 의한 물림 사고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김씨는 독성 전문의에게 치료를 받고, 현재는 많이 호전됐다.

맹동성 문어에 물린 신고자의 부은 손가락

파란고리문어류는 10cm 내외의 작은 크기지만 복어류에 있는 테트로도톡신과 같은 매우 강한 독을 지닌 문어이다.

이 문어의 맹독 1mg은 먹을 경우 사람을 숨지게 할 수 있고, 적은 양의 독에 노출되더라도 신체마비·구토·호흡곤란 등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몸 표면의 점액과 먹물에도 독성물질을 함유하고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아열대수산연구센터 고준철 박사는 "여름철 제주 연안에서 화려한 형태나 색상을 지닌 문어류·물고기류·해파리류 등은 절대 맨손으로 만지면 안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