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7일 06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7일 06시 35분 KST

메르스 확진1명 추가돼 누진 확진자는 182명

연합뉴스
27일 오전 지방공무원 임용 필기시험이 실시된 울산시 남구 울산공업고등학교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한 수험생이 시험관리관에게 발열체크를 받고 있다. 2015.6.27

국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가 1명 더 늘어 182명이 됐다. 신규 사망자는 없었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27일 오전 6시 현재 강동경희대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가 182번째 환자(27·여)로 확진받아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의료진이 메르스에 감염된 사례는 20명에 달한다. 전체 확진자(182명)의 11%에 가깝다. 환자 10명 중 1명꼴이다.

강동경희대병원은 메르스에 감염된 165번 환자가 혈액 투석을 받으려고 내원한 곳으로 보건당국이 특히 예의주시하는 집중관리기관이다.

강동경희대병원에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것은 이 환자가 5명째다.

강동경희대병원에는 이 병원 투석실에서 165번 환자(79)에게 직·간접 노출된 혈액투석 환자 109명이 이달 18일부터 격리돼 있다.

현재 이 병원은 혈액투석 업무를 하던 간호사들이 자가격리되면서 입원치료를 담당할 간호사 인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새로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25~26일 10번(44)·21번(59·여)·66번(42·여)·73번(65·여)·75번(62세)·92번(27)·108번(32·여)·154번(52)·158번(50) 환자 등 9명이 퇴원했다. 이로써 총 퇴원자는 90명으로 늘었다.

사망자와 퇴원자를 제외하고 치료 중인 환자는 61명이다. 이 가운데 48명은 상태가 안정적이지만 13명은 불안정하다.

격리대상자는 2천467명으로 전날보다 464명이 줄었다. 격리해제자는 총 1만2천958명으로 전날보다 755명이 증가했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