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6일 20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6일 20시 53분 KST

미국 연방 대법원 '미 전역서 동성결혼 합헌' 역사적 결정을 내리다(동영상)

Gettyimages
Carlos McKnight of Washington, waves a flag in support of gay marriage outside of the Supreme Court in Washington, Friday June 26, 2015. A major opinion on gay marriage is among the remaining to be released before the term ends at the end of June. (AP Photo/Jacquelyn Martin)

미국 연방 대법원은 26일(현지시간) 동성결혼이 합헌이라는 역사적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미 전역에서 동성결혼을 합법화됐다. 결정은 대법관 9명 가운데 찬성 5명, 반대 4명으로 이뤄졌다.

미 연방 대법원의 판결을 기다리던 군중이 환호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워싱턴 D.C.와 36개 주에서만 동성결혼이 허용돼왔으나 이날 결정으로 미 전국에서 동성 결혼이 허용됐다.

판결의 캐스팅 보트를 쥔 앤서니 케네디 대법관은 판결문에서 "결혼은 한 국가의 사회적 질서의 이정표"라며 "동성 커플이건 이성 커플이건 이러한 원칙을 존중하는 데에는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주 단위로 동성 결혼이 합법화 된 순서를 보여주는 백악관의 트윗.

대법원은 지난 4월28일 동성결혼의 전국적 허용 여부를 결정할 심의를 시작한 이래 미시간과 오하이오, 켄터키, 테네시 등 동성 결혼을 금지한 4개 주에 반대하는 동성 커플 측의 주장과 4개 주를 변호하는 주장을 경청해왔다.

또 지난해 11월 연방 제6 순회항소법원이 4개 주의 동성결혼 금지 방침을 지지하는 판결을 내렸으나, 이에 불복한 이들이 대법원의 개입을 촉구하자 동성결혼의 전국적 허용 여부를 대법원이 결정할지, 주가 판단하도록 할지 심의에 착수한 것이다.

대법원의 발표 직후 오바마 대통령의 연설.

앞서 대법원은 2013년 이성 간의 결합만 결혼으로 인정한 결혼보호법의 부분 위헌 결정, 지난해 10월 5개 주의 동성결혼에 대한 상고 각하 결정 등을 통해 사실상 동성 결혼을 인정하는 길을 열어왔다,

대법원의 동성 결혼 합법화 소식을 들은 루피 가르시아(좌)가 자신의 파트너 신디 스토킹(우)을 껴안고 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날 대법원 판결에 대해 "평등을 향한 우리의 여정에서 큰 발걸음을 내디뎠다"며 "이제 게이와 레즈비언 커플들이 다른 사람들처럼 결혼할 권리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동성 결혼 지지자들은 이날 오전 대법원 건물 앞에 모여 역사적 결정을 환영하며 기뻐했다.

대법원의 동성 결혼 합법화 소식을 듣고 기뻐하는 군중.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