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6일 10시 02분 KST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33%로 올랐다 - 한국갤럽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지난주 취임후 최저 수준인 29%로 급락했다가 메르스 사태 진정기미로 이번주 들어 4% 포인트가 상승한 33%를 기록했다고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갤럽이 26일 밝혔다.

갤럽에 따르면 지난 23∼25일 전국 성인 1천4명을 대상으로 전화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1%p) 결과 박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비율은 33%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 박 대통령, 지지율 20%대로 붕괴

조사 결과 '잘못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 비율은 58%, 의견 유보는 9%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갤럽은 새누리당 지지층을 중심으로 지지율이 상승해 2주전 수준으로 반등했으며, 세대별 긍정평가는 20대 12%, 30대 11%, 40대 26%, 50대 44%, 60대 이상 64%를 각각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갤럽은 "메르스 사태는 4주째 대통령 직무 평가의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데, 최근 새로운 확진자나 격리자 증가세가 둔화됨에 따라 그 비중은 소폭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 결과에는 시점상 전날 박 대통령의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 행사와 정치권 비판에 대한 여론의 흐름은 반영되지 않았다.

정당 지지율은 새누리당 40%, 새정치민주연합 25%로 지난주와 변동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