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5일 07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5일 18시 19분 KST

한강도 녹색으로 변했다(화보)

한강에도 녹조가 나타나고 있다.
Photo gallery 한강 See Gallery

서울시는 '현재로서는 우려할 만한 수준이 아니다'라는 반응이다.

지난 15일 기준 한강 서울시 구간의 엽록소 농도는 ㎥당 최대 24.8㎎, 유해남조류는 최대 440세포로 조류 피해가 심했던 2012년, 2014년보다 조금 높았다. 경기도 지역이지만 수돗물 취수 등으로 서울시와 불가분의 관계에 있는 팔당댐 구간 엽록소 농도는 ㎥당 최대 5.8㎎으로 2012년, 2014년보다 낮았다.

하지만 유해남조류가 검출되지 않았던 당시와 달리 올해는 최대 65세포의 유해남조류가 발견됐다.(세계일보 6월 24일)

그러나, 7~8월에도 가뭄과 마른 장마가 예고되는 등 2012년보다 심각해질 수 있기 때문에 '한강조류 관리대책'을 시행하겠다고 서울시는 발표했다.

시는 우선 한강 4개 구간의 9개 지점에서 매주 1회 이상 수질을 측정해 남조류 세포 개체 수와 엽록소 농도에 따라 조류경보제를, 조류에서 생성되는 지오스민 등 냄새물질 농도에 따라 냄새경보제를 발령한다.

경보는 조류 발생 정도에 따라 주의보, 경보, 대발생으로 단계적으로 발령하고, 주의보 이상 발령 때는 조류대책본부를 가동해 정수처리와 수질검사를 강화한다.(연합뉴스 6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