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5일 06시 45분 KST

설리, 에프엑스 탈퇴설 제기되다

osen

25일 그룹 f(x)의 멤버 설리의 탈퇴설이 헤럴드경제의 보도로 제기됐다. 헤럴드경제는 익명의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설리가 에프엑스에서의 활동을 중단하고 배우로서 본격적인 홀로서기를 준비한다. 에프엑스는 떠나지만, 계약 만료 시점이 남아 있는 관계로 소속사인 SM엔터인먼트와는 계약 관계를 유지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그룹 탈퇴 후에는 배우로 전향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설리는 드라마 '서동요'로 데뷔해 이후 f(x)로 다시 걸그룹으로 데뷔했으며 이후에도 연기를 계속해 지난해 가을에는 영화 '패션왕'에 출연한 바 있다.

이후 동아닷컴은 설리의 소속사인 SM과의 통화 내용을 전하며 SM이 "설리가 에프엑스를 탈퇴한다는 기사를 접했다, 현재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일간스포츠는 지난 5월초 에프엑스가 출연한 배스킨라빈스 빙수 광고에서 설리가 계약에 빠져있었던 점을 다시 전하며 이에 대해 SM 관계자가 "설리가 f(x)의 아이스크림 CF에 등장하지 않는 것은 CF 계약 당시 공식적으로 활동을 쉬고 있는 상태였기 때문이다, 다른 이유가 있었던 것은 아니"라고 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