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5일 06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5일 06시 22분 KST

"이승만 정부, 한국전쟁 발발 직후 日에 망명 요청"(동영상)

연합뉴스

이승만 정부가 6·25 전쟁 직후 일본에 '망명'을 요청했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24일 'YTN'에 따르면, 일본 교토 오타니 대학의 정우종 박사는 이승만 정부가 한국전쟁 당시 일본 정부에 '망명정권' 설치를 요청했다는 내용의 문서를 미국 국립문서보관소에서 찾아내 공개했다.

이 문서에 따르면, 이승만 정부는 한국전쟁 발발 이틀 뒤인 1950년 6월 27일 6만 명 규모의 망명 정권을 야마구치 현에 설치하는 방안을 미 대사관과 일본 정부에 타진했다.

'KBS'에 따르면, 당시 다나카 야마구치현 지사는 일본 주민도 배급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난색을 표했으나 얼마 뒤 한국인 5만 명을 수용하는 내용의 '비상조치 계획서'를 마련했다.

다나카 지사는 이 계획서를 미 군정에 제출하고 예산 지원을 요청했으나, 실제로 이승만 정부의 '망명 요청'은 현실화되진 않았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하지만 이승만 정권의 망명정권 구상은 연합국의 참전과 인천 상륙작전으로 전황이 급반전하며 폐기 처분된 것으로 보입니다.(YTN 6월 24일)

6.25 초기 정부의 상황이 어땠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대목입니다.(KBS 6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