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4일 16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4일 16시 18분 KST

‘냉장고', ‘무도·슈퍼맨' 이어 한국인이 좋아하는 프로그램 3위

JTBC 푸드 토크쇼 '냉장고를 부탁해'가 한국인이 좋아하는 TV 프로그램 3위에 올랐다.

24일 한국 갤럽이 발표한 '2015년 6월 한국인이 좋아하는 TV 프로그램' 조사에서 '냉장고를 부탁해'가 1위 '무한도전', 2위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지난 5월 조사에서 4위를 기록했던 '냉장고를 부탁해'는 이번 조사에서 한 계단 상승하며, 꾸준한 상승세를 나타냈다. 4위는 '삼시세끼', 공동 5위로는 '프로듀사', '개그콘서트', 7위에는 '복면가왕', '1박 2일', '런닝맨'이 올랐다.

이밖에도 JTBC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은 10위, '썰전'은 14위를 차지하며 JTBC 프로그램의 저력을 드러냈다.

지난 11월 17일 첫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는 요리 실력과 유머를 갖춘 셰프테이너의 인기, MC 김성주-정형돈의 찰떡 진행, 먹방과 쿡방의 장점을 살린 프로그램 포맷 등으로 승승장구하고 있다.

한국갤럽은 2013년 1월부터 매월 '요즘 가장 좋아하는 TV프로그램'을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2015년 6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한 표본을 전화조사원 인터뷰 응답 방식으로 조사해 진행되었다. 한국갤럽 자체적으로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