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4일 13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4일 13시 44분 KST

한국 여성관광객, 맨해튼서 피습

US airforce

관광차 미국 뉴욕 맨해튼을 찾은 한국인 30대 여성이 23일(현지시간) 거리에서 흑인 남성으로부터 흉기 공격을 받았다.

뉴욕 주재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한국인 Y씨(31)가 맨해튼 42번가 공공도서관 바로 옆 브라이언트 파크에서 나오다가 뒤쫓아 온 흑인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맞아 팔을 다쳤다.

사건이 발생한 곳은 유명 관광지인 타임스퀘어에서 두 블록 떨어져 있다.

오른팔 두 곳을 흉기에 찔린 Y씨는 맨해튼의 벨뷰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으며, 곧 퇴원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의식이 있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며, 한국으로 돌아가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총영사관은 하루이틀 내에 Y씨가 귀국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범행 도구 마체테

Y씨는 유엔이 정한 제1회 요가의 날(22일)을 맞아 일행 3명과 함께 지난 13일 뉴욕에 왔으며 28일까지 머물 계획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Y씨는 브라이언트 파크에서 요가 수업을 마치고 나오다 공격을 당했다.

Y씨를 공격한 사람은 프레데릭 영(43)이라는 흑인남성으로 마약 전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은 2010년에도 이번에 사용한 것과 비슷한 마체테(날이 넓고 긴 밀림용 칼)을 휘둘러 경찰에 붙잡히는 등 23차례에 걸쳐 경찰에 체포됐다고 미국 현지 언론은 전했다.

뉴욕 경찰은 이번 사건이 아시아 여성을 대상으로 한 무분별한 증오범죄가 아닌지 수사중이다.

앞서 지난 10일 맨해튼 대로에서 아시아계 여성이 흑인 남성이 휘두른 둔기에 맞는 등 최근 아시아 여성을 대상으로 한 '묻지마 폭행'이 자주 일어나고 있다.

이 사건의 용의자인 20대 흑인 남성은 경찰의 수배를 받아오다가 한 건물의 지하 엘리베이터 통로에서 22일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이 흑인 남성은 "평생 동안 여자들에게 거부당했다", "지난 1년간 1천500명의 아시아 여자들에게 말을 걸었지만 누구도 '안녕' 한마디를 하지 않았다", "나는 이미 목에 올가미를 매고 누군가 버튼을 누르길 기다리고 있다. 이건 타살이다"라는 내용의 블로그 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