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4일 08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4일 08시 34분 KST

다른 남자를 좋아하는 여자에게 1년 넘게 쇠구슬을 쏜 50대 남성(사진)

거제경찰서

자신이 좋아하던 이웃집 여자에게 다른 남자가 생긴 것에 앙심을 품고 1년 넘게 새총으로 쇠구슬을 쏴 여자 소유의 승용차 등에 손상을 입힌 5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경남 거제경찰서는 지난 2013년 12월부터 올해 4월 초까지 자신이 좋아하던 이웃 안모(47·여)씨의 아반떼 승용차와 원룸에 새총으로 직경 1.4cm 쇠구슬을 8차례 쏴 3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입힌 혐의(재물손괴)로 24일 김모(58·자영업)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식당을 운영하는 안씨에게 채소 등을 판매하면서 알게 된 이후 안씨가 다른 남자와 사귀는 것을 알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김씨는 지난 4월 5일 오전 10시 50분께에는 안씨의 원룸 주차장에 안씨의 승용차가 없는 것을 알고 옆집 차량에 쇠구슬을 쏴 손상을 입히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 3월 안씨가 진정서를 내자 수사에 착수해 폐쇄회로(CC)TV 등 분석을 통해 김씨의 범행 사실을 밝혀냈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