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4일 07시 12분 KST

박근혜 대통령, '메르스' 사과할까? 안 할까?

한겨레

초기대응 실패로 한 달 이상 계속되고 있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 사과를 내놓을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2일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당 지도부가 “박근혜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과가 필요하다”는 대국민 성명을 내놓은 데 이어, 여권 내부에서도 어떤 식으로든 박 대통령의 유감 표명이 필요하다는 의견들도 이어지고 있다.

23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서울병원의 허술했던 초기 대응과 관련해 사과했고, 국회 대정부 질문 형식을 통하긴 했지만 황교안 국무총리,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등 정부에서도 대통령을 제외하곤 주요 책임자가 사과를 했다. 수순으로 보면 박 대통령이 이 모든 사태의 최종 책임자로 사과해야 마침표가 찍히는 상황이다. 참여연대는 이날 논평을 내어 “민간병원조차 대국민 사과를 하는데, 정부가 아무런 책임도 인정하지 않고 사과조차 않는 것에 대해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이 사과를 할지는 불투명하다. 박 대통령은 이미 메르스 대응의 컨트롤타워는 (청와대가 아닌) ‘총리실’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지난해 세월호 참사나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 등에서 보듯, 사과를 늦추다 사과 시기를 놓치고선 여론에 떠밀려 뒤늦게 유감을 표명하는 패턴을 되풀이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새누리당 친박근혜계 의원들이 야당의 사과 촉구를 ‘국가 비상사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구태정치’로 규정하며 일축하고 나선 것도 이런 분위기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친박계 한 재선 의원은 “대통령이 감염 위험에도 마스크도 쓰지 않고 현장에 다니고, 서민경제도 챙기면서 중심을 잡고 있다”며 “불가항력의 사건·사고가 생길 때마다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면 교통사고나 화재에도 사과를 해야 하느냐”고 말해 일반국민들과는 상당한 인식 차이가 있음을 보여줬다.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을 지낸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는 이날 <평화방송> 인터뷰에서 “(메르스로 인한) 유가족을 위로하거나 중환자들의 회복을 기원하는 (대통령의) 메시지를 우리가 들어본 적이 없지 않으냐”며 “내가 보기엔 대통령이 사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와 관련 오는 25일 열리는 국무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어떤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을지도 주목된다. 만약 박 대통령이 사과를 하더라도 국무회의에서 유감 표명 정도로 슬쩍 지나칠 경우 진정성 논란 등으로 오히려 여론을 악화시킬 가능성도 있다. 지난해 세월호 참사 때도 박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유감 표명 형태의 사과를 했다가 ‘착석 사과’ 논란으로 여론이 악화된 적이 있다. 이후 한참 뒤에 별도의 대국민 담화를 통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

PRESENTED BY UNIQ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