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4일 06시 08분 KST

홍준표 '주민소환 운동'이 시작됐다

연합뉴스

홍준표 경남지사에 대한 주민소환 운동이 시작됐다. 주민소환이 성공한다면, 홍 지사는 임기 도중 주민들에 의해 직에서 물러나는 첫 지방자치단체장이 된다.

‘친환경 무상급식 지키기 경남운동본부’는 23일 경남 창원시 민주노총 경남본부 강당에서 경남 18개 시·군별 대표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총회를 열어 홍준표 경남지사에 대한 주민소환을 추진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주민소환 운동에는 ‘진주의료원 주민투표 운동본부’ 등 시민사회단체, 야 4당 경남도당, 종교계도 참여하기로 결의했다.

무상급식운동본부는 주민소환 결의문에서 “이제 우리는 홍준표 지사에게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는다. 아집과 불통의 상징인 그를 더 이상 도지사로 인정하지 않는다. 도민을 무시하고 독선적 도정을 펼치는 그와 우리는 같은 경남에서 살아갈 수 없다. 우리는 그를 도민의 손으로 소환함으로써 무상급식을 되살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들은 “경남도민에게 필요한 것은 도민의 말에 귀 기울이고 도민의 바람을 앞장서 실천하는 도지사이지, 도민을 무시하고 도민 위에 군림하고 제 마음대로 도정을 펼치는 도지사가 아니다. 그런 도지사는 필요 없다. 우리는 안하무인의 도지사를 심판함으로써 민주도정의 기틀을 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친환경 무상급식 지키기 운동본부’는 23일 임시총회를 열어 홍준표 경남지사를 상대로 주민소환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운동본부 대표와 경남 18개 시·군 학부모 대표들이 임시총회를 마친 뒤 주민소환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이들은 25일 주민소환운동본부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다음달 초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 주민소환 대표자 증명서 교부를 신청하기로 했다. 다음달 중순에는 주민소환운동본부를 발족하고, 곧바로 주민소환을 위한 서명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주민소환투표를 하기 위해서는 대표자 증명서를 받은 날로부터 120일 안에 경남 전체 유권자의 10% 이상 서명을 받아야 한다. 또 전체 유권자의 3분의 1 이상이 투표해야 개표할 수 있으며, 유효투표 총수의 과반수가 찬성해야 주민소환이 성사된다. 다음달 중순 대표자 증명서 교부가 이뤄진다면, 서명은 오는 11월20일께 완료되고, 투표는 내년 1월20일께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명 등 일정이 앞당겨지면 투표는 올 연말에도 가능하다.

하지만 2007년 주민소환제도 도입 이후 전국에서 64명에 대한 주민소환이 추진됐으나, 서명인수 미달 등의 이유로 실제 투표가 이뤄진 것은 8명뿐이며, 이 가운데 주민소환된 것은 2명뿐이다. 주민소환투표 요건이 까다로운데다, 유권자의 3분의 1 이상 투표를 이끌어내는 것이 매우 어렵기 때문이다.

진헌극 ‘친환경 무상급식 지키기 경남운동본부’ 상임공동대표는 “할 것 못할 것 다 해봤지만, 무상급식 원상복구를 이루지 못했다. 그래서 이제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으로 주민소환을 추진하고자 한다. 홍 지사는 진주의료원을 강제폐업시켜 노인들의 목숨을 앗아갔고, 무상급식을 없애 우리 아이들의 밥그릇도 빼앗았다. 그를 도지사직에서 끌어내릴 때까지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무상급식운동본부와 학부모 모임 대표들은 지난 17일부터 경남도청 들머리에서 단식농성을 하며 홍 지사에게 22일까지 무상급식 원상복구에 대한 답을 달라고 요구했으나, 홍 지사는 결국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PRESENTED BY UNIQ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