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3일 19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3일 19시 04분 KST

모기약 뿌린 뒤 라이터 켰다가 폭발사고로 전신화상

Getty Images/Flickr RF

집안에 뿌린 살충제의 가연성 가스가 폭발해 30대 여성이 전신 화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23일 서울 강남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28분께 강남구 역삼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가스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주민 A(33·여)씨가 전신 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가재도구와 유리창, 출입문 등이 망가져 소방서 추산 5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도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A씨가 모기를 잡으려고 살충제를 뿌린 뒤 무심코 라이터를 켜는 바람에 폭발이 발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