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3일 16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3일 16시 51분 KST

추자도에서 좌초된 카페리 여객선, 123명 모두 구조

연합뉴스
23일 오후 5시 35분께 제주 추자도 신양항에서 출항하던 카페리 여객선 레드펄호(2천878t)가 좌초되자 해경이 승객 구조에 나서고 있다. 2015.6.23 ≪ 추자면사무소 ≫

23일 오후 5시 35분께 제주시 추자도 신양항에서 출항하던 2천878t급 카페리 여객선 레드펄호가 좌초됐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순찰정 2척과 구조정 3척, 민간 어선 3척을 동원해 오후 7시 20분께 레드펄호에 타고 있던 123명(선원 17명·승객 106명)을 모두 구조했다.

레드펄호는 신양항을 출발한 직후 계류장에서 약 100m 떨어진 항 내에서 "무언가 이물질에 걸려 더이상 항해할 수 없다"며 제주해경 추자안전센터에 신고했다.

해경은 레드펄호가 출항하다 수중 암초에 걸려 좌초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23일 오후 5시 35분께 제주 추자도 신양항에서 전남 완도로 출항하다 좌초된 카페리 여객선 레드펄호(2천878t)에서 구조된 승객들이 선사의 대책을 기다리고 있다. 2015.6.23 ≪ 추자면사무소 ≫

해경은 "사고가 난 해상은 수심이 6∼7m로, 정확한 사고 원인은 다이버가 들어가 조사해봐야 알 수 있다"며 "대피한 승객이 추자도에 머무르게 될지, 완도로 이동하게 될지 여부는 선사와 협의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레드펄호는 이날 오후 3시 30분께 제주항을 출발, 추자도를 경유해 완도로 항해하다 사고가 났다.

지난 19일부터 운항을 시작한 레드펄호는 여객정원 365명으로, 화물차 30대와 승용차 39대를 싣고 19노트 속력으로 제주에서 추자를 거쳐 완도까지 4시간이면 운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