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3일 11시 55분 KST

문형표 "WHO 단순 매뉴얼 따르느라 조기 안정 실패했다"

한겨레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23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에 대해 "조기에 빨리 안정시키지 못한 점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문 장관은 이날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메르스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갖지 못했기에 세계보건기구(WHO)의 단순한 매뉴얼에 맞춰 조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장관은 "우리나라는 밀집된 병원과 응급실 환경, 병문안 문화 등을 따져봤을 때 좀 더 철저하게 처음부터 크게 우려하고 조치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문 장관은 또 "사퇴할 의향이 있느냐"는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의 질의에 "어떤 경우에서, 어떤 이유로라도 책임을 회피할 생각이 없다"면서 "다만 지금 내가 해야 할 일은 최선을 다해 메르스 사태를 조속히 마무리 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박근혜 대통령의 대응이 부족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대통령은 많이 걱정했고, 대책에 대한 책임은 보건복지부가 맡고 있다"고 반박했다.

문 장관은 "초기 예측이 차질 있던 부분이 있지만 보완도 했다"면서 "현재는 환자가 발생하는 병원은 병동을 통째로 코호트(감염환자 발생 시 발생 병동을 의료진 등과 함께 폐쇄해 운영) 관리를 하는 등 철저하게 방어막을 짜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조치들이 계속 철저히 이행된다면 1, 2차 웨이브 같은 폭발 없이 진정 국면으로 조정해 나갈 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측한다"고 내다봤다.

문 장관은 전염병 대응 체계 개선과 관련, "질병관리본부를 평상시보다 비상시 대응체제로 개편해야 한다"면서 "비상시 방역관을 임명해 야전사령관 역할을 하고, 그 밑에서 상시적인 역학조사단 구성돼 신종 감염병이 들어오면 군사조직처럼 즉각 대응해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UNIQ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