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3일 10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3일 10시 41분 KST

파키스탄 남부서 사흘새 '이상 폭염'에 470명 사망

AP/연합뉴스

남아시아 파키스탄의 남부에서 이례적인 폭염으로 사흘새 47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고 신화통신이 현지 국영TV를 인용,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부 항구도시 카라치의 주요 병원 4곳에서 약 300명이 폭염에 사망하는 등 최근 사흘동안 폭염 사망자가 474명에 달했다.

카라치 시내의 국영 진나병원 원장인 세미 자말은 자신의 병원에서만 200명이 사망했다며 이들 희생자 대부분은 50세 이상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3천명 이상이 폭염 때문에 입원했다면서 약 200명은 위중한 상태라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사망자수는 늘어날 수 있다.

앞서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최근 사흘간 카라치를 비롯한 파키스탄 남부에서 최소한 260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파키스탄 남부 기온은 예년과 달리 최고 섭씨 43.8도에 달했다.

폭염 사망자는 카라치 주민이 대부분이었다.

아라비아해에 면한 항구도시 카라치는 파키스탄의 옛 수도로 현재 인구는 2천만명에 달한다. 또 파키스탄의 금융 및 경제 중심도시 역할을 한다.

하지만 카라치에서도 파키스탄의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정전이 잦다. 지난 21일 밤에도 정전 때문에 많은 시민들이 무더운 집에서 지내지 못해 공원이나 해변으로 나와 밤을 새야했다.

이에 정부는 병원 의료진 휴가를 잠정 중단시키는 등 '병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군에도 도움을 요청했다. 군은 카라치 시내 10곳에 임시 치료센터를 마련했다.

기상당국은 수일내 폭염이 진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PRESENTED BY UNIQ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