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2일 09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2일 09시 28분 KST

한일, 日세계유산등재 강제징용 반영 사실상 합의

연합뉴스

한국과 일본은 일본 산업혁명 시설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과정에서 조선인 강제징용 사실을 반영한다는데 사실상 합의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21일 도쿄에서 열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과의 한일 외교장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일본 산업혁명 시설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과 관련, "협의를 통해 원만하게 타결하자는 공통인식을 갖고 이 문제를 긴밀히 협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윤 장관은 "한일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책임있는 회원국으로서 이 문제에 협력키로 했으니 가까운 시일내 양국 대표간 협의가 있으면 세부 내용을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정부는 5∼6월 진행된 일본과의 2차례 양자협의 때 일본 산업시설에 대한 세계유산 등재문에 조선인 강제징용 사실을 적시하고, 강제징용이 이뤄진 시설에 표지판 등을 설치함으로써 역사적 사실을 알릴 것을 요구해왔다.

7월 초 일본 산업혁명 시설의 세계유산 등재 여부가 결정되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회의(독일 본)에 앞서 양측은 이 같은 한국의 요구를 놓고 최종 합의 도출을 모색하게 됐다.

지난달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는 일본 규슈(九州) 지역을 중심으로 한 8개 현에 걸친 총 23개 산업 시설의 세계 문화유산 등재를 유네스코에 권고했다. 일본 정부가 추천한 이들 23개 시설에는 나가사키(長崎) 조선소, 하시마(端島·일명 '군함도') 탄광 등 조선인 수만 명이 강제노동한 현장 7곳이 포함됐다.

124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22일 도쿄 총리관저를 예방차 방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면담했다. 윤 장관이 아베 총리의 선친인 아베 신타로(安倍晋太郞) 전 외무상의 사진을 선물하자 아베 총리가 취재진에 사진을 보여주고 있다.

윤 장관은 "회담 2시간, 만찬 1시간 30분 등 3시간여에 걸쳐 상호 관심사에 대해 우호적이고 허심탄회하고 건설적인 논의를 했다"며 "군위안부 피해 문제에 대해 우리 입장을 분명히 전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군위안부 문제 관련 구체적인 논의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그는 이어 한일 정상이 22일 도쿄와 서울에서 열리는 수교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교차 참석키로 한데 대해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양국 지도자의 강력한 의지를 반영하는 것이라는데 (기시다 외무상과) 인식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또 윤 장관은 기시다 외무상에게 금년 말 이전 방한할 것을 초청했고 기시다 외무상은 이를 수락했다고 전했다. 한일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어떤 논의가 이뤄졌는지에 대해 윤 장관은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한국 외교장관의 방일은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1년 5월 당시 김성환 장관이 한중일 정상회담 수행차 방문한 이후 4년여 만에 처음이다.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이번으로 6번째이지만 다른 다자회의를 계기로 하지 않는 순수 양자 외교장관 회담은 양국 현 정부 출범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윤 장관은 박근혜 정부 첫해인 2013년 4월 일본 방문 예정이었지만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외무상이 그 직전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함에 따라 방문 일정을 취소했다.

윤 장관은 22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예방하고, 당일 오후 주일 한국대사관 주최로 열리는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참석한다. 같은 날 일본 제1야당인 민주당의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대표와도 면담한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