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2일 05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2일 05시 59분 KST

박 대통령 "과거사 무거운 짐 내려놓고 미래지향적 협력"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22일 한일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리셉션에 참석해 "과거사의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미래지향적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가자"는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주한 일본 대사관 주최로 서울에서 개최되는 한일국교 정상화 5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이러한 내용의 메시지를 강조할 예정이라고 민경욱 대변인이 전했다.

민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오늘 행사는 양국의 국교 정상화를 축하하고 새 한일 관계를 열어나가기 위한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의원연맹 회장을 접견한 뒤 한일국교 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참석해 축사를 한다.

아울러 일본을 방문 중인 윤병세 외교장관은 주일 한국대사관 주최로 도쿄에서 열리는 한일국교 정상화 50주년 행사에 참석해 동일한 내용의 박 대통령 축사를 대독할 예정이다.

도쿄 행사가 서울 리셉션보다 1시간 먼저 열리는 상황임을 감안하면 박 대통령의 대일 메시지는 윤 장관의 대독을 통해 도쿄에서 먼저 공개될 예정이다.

특히 박 대통령은 이날 축사에서 한일관계 '정경분리' 기조에 맞춰 양국이 과거 50년을 넘어 향후 50년의 발전을 향해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대일 메시지를 내놓을 예정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했다.

행사의 성격 자체가 양국관계 미래 발전을 위한 자리인 만큼 과거 갈등보다는 미래 협력에 무게를 둔다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박 대통령은 과거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나 과거사 왜곡 문제 등에서 일본 정부의 선제적이면서 의미있는 태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친구는 고를 수가 있지만, 이웃은 고를 수가 없다. 한일 양국은 운명적으로 같이 가야 하는 나라"라며 "박 대통령은 과거사 문제는 대승적으로 정리해가면서 미래를 향해 함께 나가자는데 의미를 두고 대일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5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한일수교 50주년과 관련, "양국이 이날을 기념하는 여러 행사를 갖는 것도 의미가 있지만 현재 교착상태에 있는 한일관계의 실타래를 어떻게 푸느냐가 보다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한일 양국이 이견을 보이는 사안이 있지만 현안은 현안대로 풀어나가면서 협력이 필요한 사안들을 중심으로 양국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한 방안을 찾아주시길 바란다"고 당부, 과거사·영토 갈등과는 별개로 경제·안보 등 미래협력 분야에서 관계 개선이 시급하다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