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8일 10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8일 11시 00분 KST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찰스턴의 흑인 교회에서 총기 난사로 9명 사망(사진, 동영상)

현지시각으로 지난 수요일 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의 역사적인 흑인 교회에서 총기 난사가 벌어져 9명이 사망했다.

찰스턴 경찰서장 그렉 뮬렌은 범인이 수요일 이메뉴얼 아프리카 감리교회에 난입해서 예배 중이던 신자들에게 총을 쏜 뒤 달아났다고 밝혔다. 여덟 명은 현장에서 즉사했고, 병원으로 옮겨진 두 명 중 한 명도 사망했다. 그렉 뮬렌은 "내 생애 최악의 밤"이라고 말했다.

총기 난사범은 금발의 21살 백인 남자로, 회색 스웨터와 청바지를 입고 있었다. 경찰은 여전히 그의 뒤를 쫓고 있으며 곧 현상금을 걸 예정이다.

뮬렌은 "이것은 분명히 증오범죄"라며 "곧 증오범죄로서 조사에 착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찰스턴 시장인 조 라일리 역시 기자회견에서 "누군가가 교회로 걸어 들어가 기도하는 사람들을 총으로 쐈다면 그건 분명히 증오에서 비롯된 짓"이라며 "이것은 한 인간이 저지를 수 있는 가장 비겁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WCSC에 의하면 총기 난사는 현지시각으로 수요일 오후 9시에 일어났다. 사건이 벌어지자마자 최소한 6대의 구급차가 현장에 도착했다.

교회 바깥에 모여서 기도하는 신도들. (AP Photo/David Goldman)

이번 사건이 벌어진 교회는 흑인 기독교 역사에서 중요한 상징성을 가진 장소로, 1891년 이 교회를 창립한 인물 중 한 명인 덴마크 베시는 1921년 노예 해방 운동을 조직하기도 했다.

이 교회는 매주 수요일 성경 공부 시간을 갖고 있으며, News2에 의하면 범인은 기도회가 열리는 동안 총을 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허핑턴포스트US의 '9 Dead in Shooting At Charleston Church'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