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6일 07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6일 07시 50분 KST

영국 세자매, 아홉명의 자녀 데리고 IS 장악지역 시리아행

ASSOCIATED PRESS
FILE - In this Friday, Sept. 14, 2012 file photo, Libyan followers of Ansar al-Shariah Brigades chant anti-U.S. slogans during a protest in front of the Tibesti Hotel, in Benghazi, Libya, as part of widespread anger across the Muslim world about a film ridiculing Islam's Prophet Muhammad. Factions of Ansar al-Shariah in 2014 pledged allegiance to the Islamic State group. Libya, virtually a failed state the past years, has provided a perfect opportunity for the Islamic State group to expand from

자매지간인 영국의 세 엄마가 남편들 몰래 아홉 자녀를 데리고 이슬람국가(IS) 장악 지역인 시리아로 향했다.

가족이 사우디아라비아로 성지순례를 가는 줄만 알았던 남편들은 충격에 빠져 아이들의 안전한 귀국을 호소하고 나섰다.

1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웨스트요크셔 브래드포드 지역에 살던 30대 세 자매가 3∼15세의 자녀 9명을 데리고 지난달 28일 사우디로 성지순례를 떠난 뒤 돌아오지 않았다.

큰언니 수그라 다우드(34)는 3세와 5세, 8세, 14세, 15세인 자녀 다섯을, 둘째 조흐라(33)와 막내 카디자(30)는 각각 5∼8세 자녀를 둘씩 데려갔다. 가디언 사진을 보면 조흐라와 카디자, 자녀 중 딸들은 모두 히잡을 쓰고 있다.

이들은 지난 11일 귀국 예정이었으나 지난 9일 사우디 메디나에서 터키 이스탄불로 가는 비행기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이 터키를 거쳐 IS 장악 지역인 시리아로 향한 것으로 보고 터키 당국의 협조를 얻어 이들의 소재를 파악 중이다. 자매들에게는 영국에서 시리아로 떠난 남동생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휴대전화는 이후 줄곧 꺼진 상태이며 페이스북과 왓츠앱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도 더이상 게시물이 올라오지 않고 있다.

가족이 사우디 성지순례를 마치고 돌아오는 줄로만 알았던 아빠들은 충격에 빠져 아이들의 안전한 귀가를 호소하고 나섰다.

아빠들이 선임한 변호사 발랄 칸은 성명을 내고 "아빠들이 정신을 잃었고 무력한 상태로 어쩔 줄 모르고 있다"면서 "아빠들은 자녀들이 안전하게 위험에서 빠져나오길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