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6일 07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6일 07시 09분 KST

아베 "전후 70주년 담화에 반성 포함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올해 종전 70주년을 계기로 8월에 발표할 담화(일명 아베 담화)에는 반성을 비롯해 전후 일본이 걸어온 평화의 길과 앞으로 일본이 걸어갈 국가 청사진이 담길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15일 도쿄에 있는 일본 총리관저에서 홍콩 봉황(鳳凰)위성TV와 한 인터뷰에서 자신은 중일 관계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본은 일찍이 아시아인민들에게 상해를 입혔고 심각한 반성에 기초해 계속해 세계의 평화발전, 특히 아시아국가들의 발전을 위해 진력했다"며 전후 70주년에 우리는 반성에 기초해 전후에 걸어온 길과 앞으로 적극적으로 견지할 평화주의 이념 아래서, 그리고 국제협조주의와 적극적인 평화주의의 이념 아래서 지역과 세계평화 안정을 위해 더욱 큰 공헌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은 전체적으로 무라야마 담화(일본의 식민 지배와 침략 전쟁을 인정하고 사죄한 담화)와 고노담화(군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한 담화) 등 역대 내각의 역사적 인식을 전체적으로 계승해왔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의 이번 발언은 아베 담화에 '반성'을 포함하겠다고 명시적으로 밝혔다는 점에서는 주목되지만, 현재까지 공개된 인터뷰 내용에는 '식민지배', '침략' 등을 언급하겠다는 내용은 빠져 있어 진정한 의미에서 '반성'이 담길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불확실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월 29일 미국 연방의회 연설에서도 '앞선 대전에 대한 통절한 반성'(영어 표현은 '깊은 반성'), '아시아 여러 나라 국민에게 고통을 줬다'는 등의 메시지를 밝힌 바 있다.

이는 아베 총리의 이번 인터뷰에 중국 측에 성의를 보이겠다는 메시지는 담겨 있지만, 아베 담화의 내용에 대해서는 기존 입장을 사실상 되풀이한 것에 불과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되는 대목이다.

아베 총리는 일본 방송에 출연, 70년 담화에 '침략', '사죄' 등 표현을 담을지에 대해 "(과거 담화와) 같은 것이면 담화를 낼 필요가 없다"며 "(역대 내각의 역사인식을) 계승한다고 한 이상 다시 한번 쓸 필요는 없다"는 입장을 밝혀 왔다.

봉황TV는 "아베 총리가 2012년 취임 이후 중화권 언론과 인터뷰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일 뿐 아니라 일본 총리가 중화권 매체와 인터뷰한 것 역시 7년 만의 일"이라며 전문가를 인용, 아베 총리가 중국측에 우호감을 표출한 것이라고 전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