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6일 06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6일 06시 25분 KST

日 언론 "한신, 오승환 잔류 쉽지 않을 듯"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즈는 올 시즌을 끝으로 2년 계약이 만료되는 '수호신' 오승환(33)을 잔류시킬 수 있을까.

일본 '산케이스포츠'는 16일 한신이 외국인 투수 랜디 메신저와 오승환에게 시즌 후 잔류를 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각각 선발 에이스와 마무리로 한신 마운드를 든든히 지키고 있는 투수들이라 잔류 요청은 당연하다. 관건은 과연 어떤 조건으로 붙잡을 수 있느냐 여부.

산케이스포츠는 '메신저는 2년 총액 5억엔의 마지막 해이지만 타자 맷 머튼 정도의 고액이 아니다. 일시적 부진으로 2군에 내려갔지만, 1군 복귀 후 24이닝 연속 무실점 호투를 계속 하고 있어 구단은 잔류 교섭을 진행할 전망'이라며 오승환에 대해서는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산케이스포츠는 '2년차 오승환에 대해 한신 구단의 기본은 내년에도 잔류를 요청할 계획이다. 그러나 오승환이 대폭 인상된 조건을 요구할 경우 한신으로서는 어려운 결정이 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오승환은 2013년 11월 2년 총액 7억엔의 최고 대우 수준으로 한신 유니폼을 입은 바 있다.

산케이스포츠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잔류에 있어 가장 큰 걸림돌은 메이저리그의 러브콜이 될 전망이다. 2년 전 일본으로 진출할 때에도 메이저리그에서 오승환에게 관심을 보여왔다. 오승환 역시 메이저리그 도전에 의지를 갖고 있어 한신에서 파격적인 대우를 하지 않는 이상 잔류시키기 쉽지 않다.

한편 한신은 내달 중 나카무라 가즈히로 단장이 미국으로 건너가 새로운 외국인선수들을 관찰할 예정이다. 2010년부터 6년째 활약하고 있는 간판 외국인 타자 맷 머튼이 타율 2할4푼8리 무홈런 19타점의 부진에 빠지자 대체 자원 찾기에 나섰다. 또 다른 외국인 타자 마우로 고메스는 2년 2억엔에 계약했는데 2016년 계약은 구단이 선택권을 갖고 있다. 올 시즌 성적은 타율 2할6푼 6홈런 33타점으로 지난해만 못하다.

한신은 올 시즌 30승33패 승률 4할7푼6리로 센트럴리그 3위에 랭크돼 있다. 1위 요미우리 자이언츠(34승32패)와는 2.5경기차. 지난해에는 외국인 4인방의 투타 활약을 앞세워 일본시리즈까지 진출했지만, 올해는 그들의 부진으로 시즌 초반부터 헤맸다. 그 와중에 마무리 오승환은 27경기 2승1패18세이브 평균자책점 2.03으로 흔들림 없이 한신의 뒷문을 지키고 있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