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6일 06시 25분 KST

논바닥은 갈라지는데 4대강 물은 찰랑찰랑

연합뉴스

4대강 사업으로 확보한 물이 가뭄 해결에 별다른 도움을 주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악의 가뭄으로 전국의 논바닥이 쩍쩍 갈라지고 있지만 4대강에 설치된 16개 보에 가둔 물은 찰랑찰랑 넘치고 있다. 체계적인 물 공급·관리 계획이 없다보니 물이 넘쳐나도 활용을 못 하는 것이다.

16일 국토부와 농림부 등에 따르면 4대강 사업 완료후 관개수로를 새롭게 설치한 곳은 한 곳도 없다.

관개수로를 설치하지 않는 바람에 전국 16개 보 안에 가둬 둔 물을 농경지까지 제대로 공급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현재 4대강에 설치된 전국 16개 보에는 7.2억t의 물이 가득 차 있다.

풍부한 수량에도 불구하고 보 주변에 있는 농경지만 산발적으로 찔끔찔끔 농업용수를 뽑아 쓰는 데 그치고 있다.

농림부 한 관계자는 "기존에 있던 시설을 이용해서 산발적으로 하천수를 이용할 뿐 체계적인 물 공급 계획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토부를 비롯한 농림부, 농어촌공사, 수자원공사 등의 물 관련기관 어디하나 4대강 용수공급 계획을 통합관리하는 곳이 없다.

2009년부터 4대강 공사를 시작했지만 농림부와 농어촌공사는 최근 들어서야 4대강 사업을 통해 확보한 하천수 활용계획을 세우고 있다.

전국 20여곳에 수리시설을 설치, 1억t 정도의 물을 농업용수로 공급하려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예산확보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해 실제 물 공급은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농업용수 공급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공업·생활용수 공급계획은 전혀 세우지 않은 상태다.

국토부는 하천유지수를 비롯한 각종 용수공급을 4대강 사업의 주요목표라고 밝혀왔지만, 애초 계획과 달리 체계적인 물 공급·관리가 이뤄지지 않는 것이다.

국토부 한 관계자는 "농업용수가 무료이다보니 어느 정도의 물을 보에서 뽑아 쓰는지 파악하긴 힘들지만 보 주변 가뭄 해결엔 일정 부분 도움이 된다"며 "농림부와 농어촌공사 등에서 체계적인 4대강 물 활용 계획 수립과 시행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