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6일 06시 10분 KST

삼성병원, 잠복기 끝났는데 메르스 확진자 계속 나온다

연합뉴스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감염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가 통상 알려진 최장 잠복기(14일)를 지나고서도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

16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새로 확인된 메르스 확진자 4명 가운데 3명은 지난달 27~28일 각각 가족 병간호를 위해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다가 감염된 환자들이다.

같은 시기 응급실에 입원해 있던 '슈퍼 전파자' 14번 환자(35)로부터 감염된 것이다.

애초 14번 환자가 마지막으로 응급실에 머문 것이 지난달 29일이므로, 여기에 최장 잠복기인 14일을 더한 지난 12일 이후로는 삼성서울병원에서 감염돼 증상이 발현된 환자가 없을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지난 15일 신규 확진자로 발표된 146번 환자(55)가 삼성서울병원에서 14번 환자로부터 노출된 지 16일 만에 증상이 발현된 데 이어 이날도 14번 환자 접촉 후 18~19일 지나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3명이나 나온 것이다.

이들의 첫 증상 발현 시점이 분명하지 않고 증상 발현 후 검사까지 며칠 시간이 소요된 점을 고려하더라도 최장 잠복기 개념이 무색할 정도로 확진이 늦어졌다.

이들 3명 중에서 대구 첫 메르스 확진자인 154번(52) 환자는 지난달 27~28일 어머니가 입원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병문안을 다녀오고서 지난 13일부터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메르스 노출 16일 만에 첫 증상이 발현된 것이다.

이 환자는 함께 병문안을 갔던 누나가 지난 10일 먼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아 대전의 한 병원에 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거주지 등을 고려할 때 누나로부터 감염됐다고 보기보다는 14번 환자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이처럼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감염된 환자들이 잠복기를 넘겨 계속 나오면서 14번 환자로부터 촉발된 삼성서울병원발(發) '메르스 2차 유행'이 쉽게 종식되지 않고 있다.

또 통상 알려진 잠복기인 2~14일 범위 바깥에서 환자가 계속 확인되면 지금 14일인 격리기간 등도 다시 설정할 필요성도 제기된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