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5일 13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5일 13시 52분 KST

서울시, 메르스 입원·격리자의 생계비 지원한다

연합뉴스
Reelected Seoul mayor Park Won-soon, of main opposition party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arrives to pay tribute to the victims and missing passengers of the sunken ferry Sewol at a group memorial altar in Seoul, South Korea, Thursday, June 5, 2014.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s conservative ruling party and its liberal rival appeared set to split key races in local elections Wednesday that are seen as a measure of how the public feels about her government's handling of April's

서울시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취약 계층을 위해 공공일자리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 모든 메르스 관련 격리자와 입원자에게 1개월치 생계비 전액을 긴급복지비로 지원한다.

서울시는 15일 메르스로 인한 시민 경제 타격을 줄이기 위해 이런 내용을 담은 긴급 경제 대책을 발표했다.

시는 우선 다음달 중 예비비 100억원을 투입, 생계 곤란 위험에 처한 미취업 청년과 단기 실업 상태인 저소득계층 등 2천여명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한다.

또 모든 메르스 격리·입원자에게는 긴급복지비로 1개월치 생계비 전액을 지급한다. 지원 대상은 13일 현재 입원·격리 중인 2천842명과 격리해제자 525명이다. 추가 격리·입원 대상자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원 금액은 가구 구성원 수에 따라 40만 9천(1인)∼151만 4천700원(6인)이다.

메르스로 직·간접적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게는 2천억원 규모의 긴급 자금이 지원된다. 개업 후 6개월이 지난 서울시 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기업당 최대 5천만원까지 특별 보증과 대출이 지원된다.

음식점과 제과점, 슈퍼마켓 같은 생계밀접업종에 대해서는 컨설팅과 시설개선자금으로 업체당 최대 100만원, 총 4억 5천만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시는 국·공립어린이집 확충과 지하철 내진 보강 등 규모가 큰 사업의 예산 중 58%를 상반기에 집행해 경제 살리기에 나서기로 했다.

메르스로 연기된 시 주관·주최 행사는 메르스가 진정된 뒤 3개월 내로 최대한 당겨서 열 방침이다.

서울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구내식당 대신 민간 식당 이용을 권장하고 관람객이 줄어든 영화나 연극, 공연을 위주로 부서별 문화행사도 적극적으로 열기로 했다.

서동록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소비심리 위축과 관광산업 타격 등 메르스로 인한 시민의 피해가 커지고 있어 긴급 지원방안을 발표하게 됐다"며 "앞으로 도시·주택·재생 및 민생 분야의 합리적 규제 개선 등 2단계 활성화 대책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