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5일 10시 10분 KST

청와대 "박 대통령의 엄청난 인기에 경호원들 땀 뻘뻘"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의 동대문 패션 상점가 방문에 대해 자화자찬성 브리핑을 내놓았다.

14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동대문 상점가 방문 관련 대변인 서면 브리핑'을 읽어보자.

박근혜 대통령은 메르스 확산으로 해외 관광객이 급감하고, 국내 소비 위축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대문 상점가 밀리오레를 예고 없이 방문하여 상인들을 위로하며 민생 현장을 점검했습니다.

오늘 방문한 밀리오레에는 주말을 맞아 쇼핑에 나선 시민들이 대통령의 깜짝 방문에 놀라며 사진을 찍기 위해 몰려들었고, “진짜 박근혜 대통령 맞아? 대박!!”, “대통령 파이팅, 힘내세요” 등을 외치며 몰려드는 탓에 근접 경호원들이 땀을 뻘뻘 흘리며 경호에 애를 먹기도…

시민들은 대통령이 움직이는 곳을 따라다니며 사진을 찍거나 응원을 해 주었으며, 많은 시민들은 에스컬레이터 주변에서 에스컬레이터로 이동하는 대통령을 직접 보기 위해 기다렸습니다. 시민들은 연신 휴대전화 셔터를 눌러대며 촬영을 했고, 아이들과 함께 온 엄마 아빠들은 아이들에게 대통령을 보여주기 위해 안거나 목마를 태우기도 했습니다. 사진 촬영에 성공한 사람들은 기뻐하기도…

상인들은 “더운데 우리들을 도와주시려고 일요일인데도 나와 주셨네요. 대통령 최고!!”, “다른 바쁜 일도 많으실 텐데 여기까지 와 주셔서 고맙다”, “중국 관광객들이 많았는데 지금은 너무 없어 어렵다”, “너무 어려운데, 대통령님이 잘 해결해 주시길 기대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은 1층에서 지하 1층, 다시 1층으로 이동하며 20여 개의 상점을 들러 상인 및 쇼핑객들과 대화를 나누느라 당초 예상된 방문 시간이 길어졌습니다. 대통령은 동대문 상점가에서 원피스 2벌, 머리끈 2개, 머리핀 1개를 구입하고, 상인으로부터 네잎클로버 브로치를 선물로 받았습니다.

쇼핑객 중 말레이시아, 몽골, 중국인들도 몰려들어 대통령에게 말을 걸며 사진 촬영을 요청하기도. 특히 말레이시아 관광객(3명)은 사진 촬영 이후 “한국대통령과 사진 찍게 돼 놀랍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건물을 나오는 길에 도로 맞은편에 운집해 있던 시민들이 일제히 휴대전화를 꺼내들어 사진을 찍고, 일부는 환호와 함께 손을 흔들기도. 이를 본 대통령이 차에 바로 타지 않고, 길을 건너 기다리던 시민들과 반갑게 악수했습니다. 길을 건너면서 2층 카페에 있던 젊은 여성들이 손을 흔들자 잠깐 발길을 멈추고 웃는 얼굴로 일일이 손을 흔들어 주셨습니다.

14일 오후 박근혜 대통령은 메르스여파로 영향을 받고 있는 상인들을 격려하기 위해 동대문상가를 방문했다.

이를 놓고 SNS에서는 아래와 같은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편, 한국갤럽이 12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평가는 지난주 대비 1%포인트 하락한 33%로 집계됐다.

박근혜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는 33%가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58%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지난주 대비 긍정률은 1%포인트 하락하고 부정률은 3%포인트 오른 것으로, 메르스 확산 우려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갤럽 측은 해석했다.(연합뉴스 6월 1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