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3일 13시 13분 KST

메르스 확진 평택경찰, 4일 오전 서울-평택 열차 탑승

mers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평택경찰서 소속 A(35)경사가 지난 4일 오전 서울에서 평택까지 누리로 열차를 탄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3일 메르스 환자가 발생했거나 경유한 의료기관 명단을 발표하면서 지난 4일 오전 9시20분 서울발 평택행 누리로 1727호 제3호 객차를 메르스 환자 경유 장소로 추가했다.

이 열차에는 지난 11일 확진 판정을 받은 119번 환자인 A경사가 타고 있었다.

A경사는 발열 등의 증세로 지난달 31일 밤 평택박애병원을 방문했으며, 병원 의료진의 의심 신고를 받은 시·도 보건당국의 1차 검사에서 양성이 나와 3일 서울의료원에 격리됐다가 4일 2차 검사에서 음성이 나와 퇴원했다.

당시 퇴원 후 평택으로 가면서 서울역을 거쳐 지하철과 열차를 이용한 것이다.

mers

사진은 12일 대전 서구 대청병원 1층 로비에서 마스크를 쓴 경찰들이 병원으로 들어서며 체온측정을 받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관련기사 : 메르스 확진: 평택경찰서 A경사의 미스터리

A경사는 그러나 퇴원 이후에도 증상이 계속돼 5일 아산 충무병원에 재입원했고, 상태가 더욱 악화해 9일 단국대병원으로 옮겨졌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은 "같은 시간대에 해당 열차를 예매한 분들의 정보가 확인되면 개별적으로 연락해 안내하고 있는데 그래도 빠진 부분이 있을 수 있어 공개를 통해 신고를 받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센터장은 "대중교통 등을 통해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들은 여러 경로로 확인하고 있지만, 확인 못 하는 경우가 있어 의료기관처럼 공개해 신고할 수 있도록 안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방역당국은 메르스 확진자가 다녀간 강원도 원주의 연세대학교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응급실(6월 8일), 경기도 용인 양지삼성의원(6월 1, 4, 5일), 경북 경주 이운우내과(6월 1일) 등도 메르스 노출 병원으로 추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