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2일 19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2일 19시 15분 KST

메르스 확진자 2명 추가 사망, 총 사망자 13명

gettyimageskorea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중 2명이 숨졌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대책본부는 12일 메르스 23번 환자(73)와 24번 환자(78)가 이날 저녁 치료 중 상태가 악화해 숨졌다고 밝혔다.

두 환자 모두 건양대 병원에서 16번 환자(40)와 접촉하고서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이다. 이들은 16번 환자가 건양대 병원에 입원하던 지난달 28~30일 같은 병실에 입원했었다.

두 환자는 각자 만성질환을 기저질환으로 가지고 있던 70대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23번 환자는 만성폐쇄성폐질환과 천식으로 건양대 병원에 입원했다가 16번 환자와 접촉했다. 지난 1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고서 충남대병원 격리 병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나빠져 이날 오후 9시30분 사망했다.

천식과 고혈압을 기저질환으로 가지고 있던 24번 환자도 같은 날인 지난 1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아 충남대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이날 오후 10시20분께 숨졌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51번 환자(72·여)가 사망해 이날 하루에만 메르스 환자 3명이 숨졌다. 사망자 수는 모두 13명으로 늘었다. 치사율도 10.3%를 기록해 처음으로 두자릿수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