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2일 15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2일 16시 48분 KST

성남 초등학생 메르스 2차 양성, 첫 10세미만 감염

연합뉴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로 지역별 학교 휴업이 계속된 11일 서울 용산구 한 초등학교에 등교한 일부 학생들이 교사의 지도를 받으며 발열체크를 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아버지와 삼성 병원 들러"…성남시 "들른 적 없다"

자가격리로 등교 안 해 추가감염 가능성은 희박

경기도 성남에서 아버지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고 자택에 격리 조치돼 1차 음성 판정을 받았던 초등학생 아들이 2차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이 초등생이 아버지를 따라 메르스 바이러스에 노출된 병원에 다녀갔다고 밝히고 있는 반면 성남시는 그동안의 자체 조사에서 감염에 노출돼 있는 병원을 들른 일이 없다는 입장이어서 감염 경로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어린이가 메르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진되면 10세 미만의 아동으로서는 최초의 사례가 된다. 보건당국은 그동안 10세 미만의 어린이는 메르스에 감염될 확률이 낮다고 밝혀 왔다.

성남시는 자체 역학조사에서 이 어린이가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했거나 거쳐간 병원을 방문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파악돼 병원밖 감염(지역사회 감염)인 국내 첫 '4차 감염이자 10세 미만 감염' 사례로 의심했다.

보건복지부는 그러나 이 초등생은 91번 확진 환자 아버지와 함께 지난달 27일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한 사실이 있다고 밝혀 4차 감염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성남시는 12일 "9일 새벽 아버지 A(46)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자택 격리중인 B(7)군을 상대로 이날 오전 9시 검체를 채취해 실시한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B군이 잠정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증상이 없고 연령적으로 발생이 매우 드문 경우이기 때문에 검체 채취를 다시 해 국립보건환경연구원이 재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아버지 A씨는 지난달 27일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병문안을 가서 한시간 가량 머물렀다 메르스 바이러스에 노출돼 9일 오전 1시 30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당시 이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은 14번 환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아버지의 확진 판정으로 격리조치된 B군은 지난 9일 체온이 37.8도로 오르며 발열 증상을 보임에 따라 1차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으나 당시에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어린이는 발열증상이 나타난 후 함께 격리 중이던 가족 이외에는 외부 접촉이 없었고 지난 6일부터 학교에도 가지 않아 추가 감염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교육청은 B군이 지난 5일까지 등교한 뒤로 자가격리했으며, 그 이후 발열증상이 나타난 10일까지 학생이나 교직원을 만난 일이 없어 학교내 감염은 전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초등학교는 지난 9일부터 휴업해 왔으며, 학생의 양성 판정이 나오기 전인 이날 오전 회의를 소집해 15∼19일까지 휴업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우리 역학조사에서는 이 초등생이 확진 환자가 발생했거나 경유한 병원을 다녀간 일이 없는 것으로 파악했는데 다시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