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2일 13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2일 13시 50분 KST

삼성서울병원, "국가가 뚫려" 대국민 사과하다

한겨레
송재훈 삼성서울병원장이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중강당에서 메르스 관련 현황과 대책을 공식 발표하며 사과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원장 송재훈)은 12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집단 발생으로 국민과 환자들께 깊은 심려를 끼친 점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병원 측은 11일 국회 메르스 대책 특위에서 정두련 감염내과 과장이 "(삼성서울병원이 뚫린 게 아니라) 국가가 뚫린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서도 "메르스 사태로 모든 국민이 고통받는 엄중한 시점에 신중치 못한 발언이 나온 점에 대해서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병원은 이어 "환자 곁을 지키고 끝까지 치료하는 것은 병원과 의료인의 기본적인 책임"이라며 "병원 실무자의 부적절한 발언은 병원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의도는 전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삼성서울병원은 "대규모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병원으로서 이번 집단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데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메르스 사태의 조기 수습과 국민적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보건 당국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갖추겠다"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 '2차 진원지' 삼성병원 "우리가 뚫린 게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