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1일 06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1일 06시 33분 KST

경남에도 첫 메르스 1차 양성 환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결국 경남도 메르스에 뚫렸다.

경남도는 10일 밤 10시께 “경남의 16번째 메르스 의심자인 조아무개(77·여)씨에 대한 검체를 경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한 결과 1차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조씨는 지난달 27일 서울삼성병원에서 외래진료를 받았고, 지난 5일 경남의 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조씨는 삼성서울병원에 진료를 받으러 갔다가 메르스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측된다.

조씨는 10일 오전 폐렴 증상을 보여, 이날 보건소에 신고해 메르스 감염 여부를 검사받았다. 경남도는 조씨에게서 검체를 채취해 질병관리본부에 보냈으며, 2차 검사 결과는 11일 나올 예정이다. 조씨가 메르스 양성 확진 판정을 받으면, 경남 첫 메르스 환자가 된다.

m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