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1일 08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1일 08시 39분 KST

"방미 연기 안된다"던 새누리당의 체면

연합뉴스

10일 오전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방문 연기’ 결정을 발표하기 직전까지도 새누리당 지도부 안에선 이를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이날 아침 새누리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직전, 김무성 대표는 미리 “대통령이 방미 연기를 검토하고 있으니 그 부분에 대해선 (공개회의 때) 언급을 안 했으면 좋겠다”는 당부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청 엇박자를 우려해 사전 조율에 나선 것이다.

그러나 이날 회의에서 김태호 최고위원은 “당초 계획대로 미국을 방문하시는 게 옳다. 과잉대응으로 국민에게 잘못된 시그널(신호)을 줄 수 있다”며 공개적으로 ‘방미 일정 강행’을 주장했고, 이인제 최고위원도 “방미를 취소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데 대단히 잘못된 주장”이라고 말했다.

이군현 사무총장도 “‘대통령 부재에 대해 국민적 불안감이 커질 게 분명하다’는 주장은 여론을 호도하거나 침소봉대할 수 있다”며 박 대통령의 방미에 힘을 실었다. 김무성 대표는 “가야 한다는 주장도 옳고, 연기하자는 주장도 옳다”며 “당에선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강하게 나오고 있기에 그렇게 청와대에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회의 뒤 1시간도 채 되지 않아 청와대가 ‘방미 연기’를 발표하자, 새누리당은 체면을 구긴 모양새가 됐다. 당·청 간 불통의 한 단면도 그대로 드러낸 셈이다. 김영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오후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중대한 결심을 했다”며 환영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발표 뒤 김태호 최고위원은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김 대표 말로는) 청와대가 연기를 ‘검토중’이라고 해서, (당시에는) 당의 의견을 전달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며 “(지금은) 대통령이 (방미를 연기하기로) 종합적으로 판단한 것인 만큼 그 뜻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회의 전에 방미가) 확정됐다는 걸 알았다면, 굳이 그럴(방미해야 한다고 주장할) 필요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