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0일 05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1일 06시 24분 KST

'천재 수학소녀' 하버드-스탠퍼드 합격, 사실 아니었다

페이스북 창업자인 저커버그가 찬사를 보냈다는 한인 천재 소녀.

하버드와 스탠퍼드대를 동시에 다니게 되었다는 미국 토마스 재퍼슨 과학고 3학년에 재학 중인 김정윤 양.

그런데, 김정윤 양의 주장이 상당 부분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하버드대와 스탠퍼드대 모두 김양의 합격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김양 가족이 제시한 합격통지서는 위조된 것이다."(하버드대 공보팀장)

"현재 김정윤이라는 이름의 학생은 스탠퍼드 대학에 등록돼 있지 않다. 우리는 스탠퍼드대학과 하버드대학에서 동시에 공부하는 형태의 프로그램을 갖고 있지 않다."(스탠퍼드대 공보팀장)

또한 경향신문에 따르면, 김양의 수학적 천재성을 알아보고 두 대학에서 모두 공부할 수 있도록 특별 프로그램을 만드는 데 합의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새라 김(김정윤양의 미국명)이라는 이름을 들어본 적이 없고, 그녀에 대해 대학 입학 당국이 어떤 결정을 했는지는 내가 말할 사안이 아니다."(조셉 해리스 하버드대 수학과 교수)

"내가 그녀의 멘토였던 적이 없고, 내가 그녀와 함께 연구하게 되는 일은 전혀 없을 것이다."(제이컵 폭스 스탠퍼드대 수학과 교수)

그러나, 한국에 있는 김양의 아버지 김정욱 넥슨 전무는 "아이와 하버드의 해리스 교수 사이에 6개월간 주고받은 e메일을 공개할 용의도 있다"며 "합격증이 위조됐을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부인했다고 경향신문은 전했다.

default

한편, 김정윤양은 지난해 미국 MIT에서 주최한 리서치 프로그램에서 교수들도 어려워하던 주제를 거뜬히 풀었고, 하버드대와 스탠퍼드대가 전액 장학금은 물론 두 학교를 2년여씩 잇따라 다니도록 하는 이례적인 특혜도 주기로 했다고 지난 3일 국내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된 바 있다.

당시 김정윤양은 JTBC와의 인터뷰에서 '교재를 녹음해 반복해 들었다'는 걸 공부의 비결로 꼽으며 아래와 같이 밝힌 바 있다.

제가 외국인이라 제약도 많았고 전혀 힘이 안 들었다고 하면 거짓말이에요. 흔들리지 않고 제 자신을 믿고 나아가는 게 중요했어요.

저커버그가 갑자기 전화를 했는데 굉장히 놀랐죠. 먼저 제 프로젝트 얘기를 꺼내서… 다 졸업도 하고 중간에 일하러 오라 하면 당연히 저는 갈 의향이 있어요.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