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0일 06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0일 06시 34분 KST

황교안 "부산 여자가 드세다" 발언 사과

연합뉴스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는 9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과거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황 후보자는 "부산 여자가 드세다”는 발언에 대해서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을 한 점에 대해 대단히 잘못했다”고 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그는 부산지검 검사 시절인 2004년 기자간담회에서 “부산은 전국에서 뺑소니와 부인을 구타하는 폭행사건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지역”이라며 “부산 여성이 드센 이유도 있고 남성은 말싸움이 안 되니 손이 먼저 올라가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은수미 새정치연합 의원이 이날 청문회에서 “올해 7월부터 총리는 양성평등위원회의 당연직 위원장이 되는데, 여성 비하 발언을 한 분이 양성평등위원장을 하는 건 매우 부적절하다”고 지적하자, 황 후보자는 "여러가지 이야기를 덧붙이면서 불필요한 말이 나온 것 같다. 불필요한 말이 나온 것에 대해서는 잘못됐다."고 말했다.